안현수 "향후 진로 결정된 것 없다. 고민중"

发布日期:2019-04-06
"쇼트트랙 스타" 안현수(32·러시아명 빅토르 안)가 선수 생활을 접으면서 불거진 국적 회복설 등 여러가지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안현수(가운데). 안현수는 2006년 토리노올림픽 쇼트트랙 3관왕을 차지하고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세계 선수권에서 남자 5연패를 달성했던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이었다. 하지만 부상과 소속팀이었던 성남시청이 해체되면서 2011년 러시아로 귀화했다. 이후 러시아 소치 올림픽에서 500m 1000m 5000m 계주까지 3관왕을 달성했다. 안현수는 지난 2월 평창올림픽을 마치고 은퇴하고 싶어했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으로부터 도핑 의혹을 받고 참가하지 못했다. 안현수는 도핑 의혹에 대해 반발하고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지만 기각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일보